2017.2.4. 과천 국립현대미술관을 찾았다.


언제나 내 맘속에 넘버원 만화 둘리

대공원역에서 내리니 벽 타일에 곱게 그려진 둘리와 희동이를 보니 괜시리 옛생각이 난다.


대공원역에서 셔틀이 있다는걸 까맣게 모른 나는 대공원역에서 

까마득히 먼 현대미술관까지 걸어가게 되는데...

추워죽겠는데 한참을 걸어가려니 꽤 서글펐다.


드디어 도착!


[사진 순서가 좀 뒤죽박죽입니다. 감안해주세요.]


루이즈 브루주아지(Louise Bourgeois)의 작업!!

이름이 낯익어서 바로 검색해보았다.

거대한 거미 조각상으로 유명한 그녀!

그녀의 작업을 현대미술관에서 소장하고 있다는데 경이감을 느꼈다.

종이위에 빨간 줄을 자유롭게 놓고 무거운것으로 눌러서 작품을 완성한 것 같았는데

그건 내 생각이고, 실제 어떻게 만든건지 너무 궁금했다.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지는 않는 작업이었지만, 거울이 있어서 셀카용으로 찍었다.


박이소의 작품!!!

그의 역서 '이것은 미술이 아니다'로 이름을 알고 지냈고,

'우리는 행복해요' 같은 작업들을 알음알음 알고 지내다,

드디어 그의 작업을 실제로 만나보았다.

그가 왜 설치미술의 천재라고 불리는지 알것 같았다.

그의 작업 앞뒤로 걸어다닐 수 있게 만들어놔서 참 좋았다.


SMSM의 호기로운 작업 - 뻥튀기 달

정말 재밌고 웃긴 작업이라는 생각에 미소가 저절로 머금어졌다.

어떻게 이런 아이디어가!

http://www.sulki-min.com/wp/another-moons-kr/


김환기, 두개의 달.


백남준의 달


이우환, 잘은 모르지만 이름이 익어서 사진을 찍어왔다.

엄청난 이름인것은 분명하고 다큐멘터리도 봤던 기억이 나는데

딱히 내가 개인적으로 교감했던 작업이 없었어서 감흥이 크지는 않았다.


오히려 김홍석 이 사람 이름이 더 기억이 났다.

예전 엘에이, 2009년, LACMA에서 했던 '당신의 밝은 미래'전에서 인형탈을 전시해두고

자신은 이 인형탈에서 연기해주는 사람을 위해 돈을 지불하고 있다는 작품으로 만났던 김홍석.

이 사람의 어두운 위트는 만날때마다 새롭고 짜릿짜릿하다.

위 사진의 작품 이름은 '기울고 과장된 구성에 대한 연구-ACT'이다.

그가 가지고 가는 냉소 깊은 철학은 그의 작업을 그냥 재밌고 신선한 실험으로만 볼 수 없게 만든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지켜보고 있는 작가 인것 같지만, 나도 지켜보고 싶다.

http://www.gimhongsok.com


윤동천 - 색상선호도조사

알록달록해서 찍었지만, 이게 실제 색상선호도 조사 연구를 통한 결과물을 

회화 작업으로 남겼다는 설명을 읽었다.



Allan Mccollum - Surrogate 240pcs

http://allanmccollum.net/allanmcnyc/

설치하기 무지 어려웠겠다 싶은건 나만의 생각일까..



연기백 - 가리봉133

가리봉동, 어딘지 정확히 알지는 못하지만 그 이름에 봉봉한 이름이 들어가 있어서 기억하고 있는 곳.

그런 곳의 집 도배지를 뜯어내어 재구성했다고 한다.

서도호의 한치수 한치수 재어서 재구성한 집들과 맞닿아있다고 생각한건 나뿐일까.

작품은 무언가에 대해 말을 하고 있었는데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다.

공중에 붕 떠있는 집 허물의 시각적인 모습에 압도되어서 다른 생각을 할 수가 없었다. 

뭔지 잘 모르겠었는데 1층에서 2층에 걸쳐 거대하게 전시된 작품이었다.


박원주 - 공포를 완화하는 의자

전혀 공포를 완화할거 같지 않은 의자가 하나는 종이로 하나는 나무로 만들어졌다.

움직일 수 없게 만드는 의자가, 나의 자유를 억압하는 의자가 어떻게 공포를 완화할 수 있을까?

작가는 단순히 역설적으로 제목을 붙였을 뿐일까?


이수경 - 신령한 거북이

이 작품 참 위트 넘치는 작업이었다.

실제로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려다 미완으로 남은건지 애시당초 모든것이 픽션인지는 우리는 절대 알 수 없다.


2017년 비엔날레 선정 작가 이름들을 쭉 보다가 한국, 이수경이라는 이름이 눈에 띄어

작업을 보니, 아니나 다를까 내가 봤던 그 작품의 그 작가일세!

그 비엔날레의 이수경 링크에는 이수경 작가의 이런 도자기 작품을 포장해서 운반하는 것을

짧은 비디오로 만들어 보여주는데,

정말 이런 작업들은 운반이 골치일것이다 싶은 생각이 들었다.


피아노인지 무엇인지를 부수고 있다.

플럭서스 코너에 있던 것이니 이도 아주 심오하거나 아무것도 아닌 것중 하나이리라.


플럭서스

예전에 이것에 대해 발표도 했었는데 아직도 개념이 딱 잡히지는 않는다.

남준팩, 요코 오노, 존케이지 낯익은 이름이 눈에 띈다.

백남준씨는 세계 10대 예술가중 한명으로까지 선정됐는데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강서경


조형물에 바퀴가 달려있는게 양혜규 작업이랑도 비슷한거 같은데...


정연두

아이의 그림을 사진으로 재현한 작업으로 유명해진 작가로 생각된다.

제2의 백남준으로 거론되기도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별로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런 작업들도 했다는게 놀랍다.


 The ready made boomerang


적어오지는 않았는데 아마도 박서보의 작업이리라..

회화 작업을 도를 닦듯이 한다고 말한 박서보.. 그의 수도의 결과물..


이우환의 회화작품


김미루의 작업

돼지들 틈에 발가벗고 들어가 누워있다.

제목은 적어오지도 않았고 기억도 안나는데

기분이 참 찝찝한 작업이었다.


제목은 모르는 설치작업.

저 커텐 품에 폭 감싸지면 좋을것 같았지만,

저 하얀 테이프는 저 선 안으로는 발도 들일 수 없게 만들었다.


이것도 박서보의 작업이었던가?

정확히 기억은 안난다.

유명한 사람이었던 것은 분명함.

백남준의 비디오 아트.

제목이 다다익선이던가.


박수근


이것도 작품의 일부였는지는 잘 모르지만,

선풍기가 저렇게 많이 매달려있으면 참 시원할거 같았다.

최근 여름되서 갔을땐 이게 없던데... 정말 작품이었을까.


저녁으로 먹은 크림파스타!

야요이 쿠사마의 호박이 여기도 있구나.


이건 누구 작품인지, 뭔지 잘 모름.



Posted by montage

댓글을 달아 주세요